유통기한 소비기한 차이 먹어도 될까 A to Z

    유통기한 소비기한 차이 먹어도 될까 A to Z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을 아시나요?

    보통 유통기한을 확인해서 보시지만 소비기한을 헷갈리거나

    같은 건 아닐까 라고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두 기한은 반드시 소비자가 알아야할 정보로

    제가 가장 쉽게 정리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유통기한 소비기한 차이

    식품에는 날짜표시 종류에 제조일자, 유통기한, 소비기한등이 있습니다.

    표시일은 제품의 특성과 날짜에 따라 달라집니다.

     

    1) 제조일자: 장기간 보관해도 부패 변질 우려가 낮은 설탕, 소금, 소주 식품

    2) 유통기한: 유통 판매가 허용되는 기간, 대부분의 식품

    3) 품질유지기한: 제품 품질 유지되는 기간으로 장기간 보관하는 당류, 장류, 절임류

    4) 소비기한: 제품 조건에 맞춰 보관시 이상없는 기간 영국, 일본, 호주에서 사용

     

    우리나라는 보통 유통기한으로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유통기한은 소비기한보다 짧게 설정하는 것이 당연합니다.

    그렇다보니 유통기한이 조금 지난 것은 보관에 큰 문제가 없다면 섭취에 문제가 없습니다.

     

     

    유통기한은 품질 변화시점을 60~70% 정도기간이며

    소비기한은 80~90% 수준에서 설정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런 소비기한에 대한 설정이 애매한데요.

    따로 아직은 소비기한이 설정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기준을 잡는 것이 어렵습니다. 

     

    날짜표시에 표시에 따른 주의사항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은 설정된 기준이 가장 중요합니다. 

    제품 특성에 따른 저장방법(냉장, 냉동, 실온)을 잘 지켜야합니다.

    유통기한이 아무리 많이 남았더라도 보관방법이 잘못됐다면

    부패 및 변질을 막을 수 없습니다.

    특히 냉장제품들이 보관 온도를 맞추기가 어렵습니다. 

     

    환경단체에서는 유통기한에 맞춰 폐기되는 식품을 줄이기 위해

    소비기한 표시를 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유통기한을 삭제하고 소비기한을 표시해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병행표기도 주장이 나오고 있지만

    단독표기가 훨씬 효과가 큰 것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유통기한을 표시하고 있지만 소비기한 표시를 위해서는

    유통과 보관 기준이 강화되어야하며 각 제품에 맞춘 소비기한을 설정해야하는 부분이 해결되야합니다.

     

    즉 유통기한이 지났더라도 제품에 맞는 보관을 잘 하였을 때는

    제품상태를 먼저 확인 후에 섭취하시길 바랍니다. 

     

    추천하는 글

    일단시켜 강원도형 배달앱 입점비 수수료 무료 쿠폰할인

    삼쩜삼 떼인 세금 미수령 환급금 무료조회 환급 받기

    숨은 보험금 찾아줌 조회 청구 사용방법 바로가기

     

     

    댓글(3)

    • 2021.06.21 17:45 신고

      유통기한을 잘 보고 먹어야 겠네요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을 잘 확인해 봐야 겠어요

    • 2021.06.22 17:20 신고

      이거 정말 애매한 것 같아요!
      유통기한 지나면 보통 버리게되는데...

      차라리 소비기한을 정해주는 것이 더 맞다고 봅니다

    • 2021.06.23 12:32 신고

      계속 글 발행 하셨군요
      피드에 잘 안보여 방문 뜸했는데 오늘 아이디로 찾아왔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