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플러스멤버십 추천으로 500만원 버는 방법

네이버플러스멤버십 무료가입 5천원 받는 방법

 

네이버플러스멤버십 서비스를 아시나요?

올해 나온 네이버에서 나온 구독서비스인데요.

여러가지 서비스가 있어서 사용을 잘 한다면

월 이용료보다 더 많은 해택이 만들수 있습니다.

가장 마지막엔 정말 네이버플러스멤버십 추천으로

500만원 버는 방법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네이버멤버십 플러스 해택

일단 네이버멤버십 플러스 해택이 무엇이 있는지 알아야겠죠?

가장 큰것은 네이버쇼핑시 네이버페이로 결제시 적립 포인트입니다.

최대 5%이고 월 20만원 초과 시엔 2%이지만

이 포인트가 네이버로 쇼핑을 많이 한다면 월 결제액보다 많기 때문입니다.

 

 

 

쇼핑액과 네이버페이 포인트 적립액을 본다면

한달 10만원만 네이버로 쇼핑을 한다면 더 이득이라 할수 있습니다.

물론 일부러 쇼핑을 할 필요는 없겠지만

한달에 인터넷쇼핑 10만원 넘는게 어렵지는 않은거 같습니다.

 

10만원만 넘어도 5,000원이 적립이 된다면

평상시 10만원 이상 쓰시는 분들은 필수로 가입을 하시는것이 좋겠네요.

 

네이버 장보기 해택

 

네이버를 통해서 장을 보시면 그 포인트 적립도 최대 10%까지 받을수 있습니다.

추가 적립해택이기 때문인데요.

인터넷 장보기가 어색하실 수 있지만

홈플러스, 농협하나로마트 등 익숙한 곳도 있습니다.

아무래도 언컨택트 시대인 만큼 집에서 장보시고

최대 10% 추가 적립해택을 받으시는건 어떠세요?

 

 

 

 

 

네이버멤버십 플러스 디지털해택

네이버멤버십 플러스는 쇼핑, 장보기 뿐아니라

문화쪽에도 좋은 서비스입니다.

 

네이버 바이브, 웹툰, 시리즈on, 네이버클라우드, 오디오클립까지

여러가지 해택을 원하는것을 매달 골라서 쓸수가있는데요.

 

최근 정책이 바뀌어서 5가지중 4개를 선택하는 방법에서

10월 27일부터는 3개중 하나로 변경될 예정입니다. 

 

★ 네이버플러스멤버십 500만원 버는 방법

 

500만원 버는 방법은 바로 추천을 통해서 받는 방법입니다.

아니 500만원이라고 했는데 5천원이면 

사기쳤네라고 생각하실수도 있으실텐데요.

저도 첨엔 이 이벤트가 최대 1,000명까지라고 아래에 써있어서

상징적인 수이지 않을까 라고만 생각을 했는데요.

 

네이버플러스멤버십을 통한 이벤트로 

추천랭킹 순위 TOP10을 공개를 했는데요.

무려 1등인 분의 추천수가 966회입니다.

 

5,000원 X 966 =4,830,000 원이네요.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바로!!

현재 네이버플러스멤버십이 한달 무료라는 이벤트와 같이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네이버멤버십 플러스 가입은 한달이 무료이고

친구 추천으로 가입한 뒤 일주일 후에 해지하면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가입자간의 서로 이득이 될 수 있다는 점이죠.

 

 

 

다신 한번 말씀 드리자면 꼭 일주일은 지나고 해지를 하셔야 횟수에 포함이 됩니다.

물론 무료 해택의 경우 한달이니 여유있게 사용하신후에 해지하셔도 됩니다. 

 

아직 가입을 안하셨다면 아래 링크를 통해서 

가입을 해보시고 무료 한달 사용 후에 해지를 하시면 됩니다.

쇼핑을 10만원 이상하실 일이 있다면 가입 후 결제하시면 

최소 5천원 이상을 이득을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2020년 12월까지 계획되었던 이 이벤트가

2021년부터 기한제한없이 상설 프로그램으로 진행이 된다고 합니다.

올해도 많이 추천해주세요.

 

아래 링크에서 가입해주시면 됩니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을 추천해요!

초대코드 : GPGBPK내가영업왕

campaign.naver.com

 

◆ 네이버플러스멤버십 해지방법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추가요금없이 해지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추가요금없이 해지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이전에 한번 포스팅 했는데요. 정말 잘 쓴다면 해택이 이렇게 좋은 멤버십이 없는데요. 한달 무료체험이 끝나면 안전하게 해지

doonggadidi.tistory.com

 

댓글(18)

Designed by JB FACTORY